러시아는 한국.북한과 3각협력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
다. 4일 무역진흥공사 모스크바 무역관이 최근 입수한 러시아 외무부의 3
각무역에 관한 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는 러시아의 자원과 한국의 자본,
북한의 노동력을 결합하는 형태의 3각무역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
났다.
이 자료에 따르면 러시아는 러시아 지역의 철광, 에너지자원 개발을 비
롯해 한반도 종단 철도 재건 등 모두 17개 부문에 걸쳐 3각협력사업에 대
한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다.
특히 러시아는 3각협력에서 주도권을 가질 수 있는 것으로 자체 분석하
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. 즉 북한이 한국과 협력을 거부할 경우 러시아
가 대화 채널의 중재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것이
다.
러시아가 검토하고 있는 3각협력 가능사업 중 하나는 한반도 종단 철도
재건 및 공동운영으로, 한국은 재정지원을 하며 러시아는 기관차 및 수송
기기 등을 제공하는 형태다.
또 러시아 극동지역과 한반도를 한국의 항만과 러시아의 시베리아 횡단
철도가 교차하는 교통요충지로 개발하는 등 이 지역을 두만강 개발계획과
연계해 전세계 교통요충지로 개발하는 계획도 포함돼 있다.
이밖에 북한의 경공업 가동률을 높이기 위해서 러시아는 시장을 제공하
고 한국은 원.부자재를 공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.
또 북한의 비철금속, 조선, 열차 및 운송기기, 건축자재, 경공업, 선박
수리분야에서는 한국쪽이 재정.설비 및 기술을 제공하고, 러시아는 일부
설비 및 구체적인 디자인을 담당하는 형태로 북한 공장의 현대화 및 새로
운 생산라인 건설을 모색하고 있다. 이와함께 러시아의 농업.임업.어업.석
탄개발.에너지자원개발.철광 개발 등 분야에서 북한의 노동력과 한국의 자
본 및 장비를 결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.
또한 극동 및 시베리아 지역에 에너지.석유화학.전자제품 생산기지를
건설해 한국 건설업체의 참여를 희망하는 한편 북한에 대해서는 현금 또
는 구상무역으로 보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.
이에 대해 무역진흥공사는 "3각협력이 당장은 어렵지만 점차 여건이
성숙되어가고 있다"며 "한국도 이에 대비한 준비가 필요하며, 협력사업
을 추진하기 위한 실무기구로 `한국-러시아-북한 정부간 자문위원회''와
같은 특별기구 설치도 검토할 만하다"고 언급했다.

ⓒ 한경닷컴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