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회창 국무총리는 4일 "공직자의 기강확립은 처우개선을 통해 이루어져야
한다"면서 "처우개선방안을 철저히 연구해 멀지않은 시기에 대책이 마련되
도록 하라"고 말했다.

이총리는 이날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"적발이나 징계등을 통한 공직
자 기강확립에는 한계가 있다"고 지적, "공직자들에게 자긍심을 주고 기본
생활을 국가가 보상해줘야 기강도 서고 일하는 분위기가 조성될 것"이라고
강조했다.

이총리는 특히 "행정규제완화는 각 부처에 맏겨서는 안될 것"이라며 "행정
규제 완화는 물론 대책회의를 할 때마다 민간전문가의 자문을 구하도록 하
라"고 지시했다.

ⓒ 한경닷컴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